상단여백
HOME 뉴스
세계적 해양수산 R&D 허브도시 부산에서해양의 미래, 담대한 도전 ‘제12회 세계해양포럼’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10월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롯데호텔 부산 등에서 ‘해양의 미래, 담대한 도전’이라는 주제로 ‘제12회 세계해양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세계해양포럼은 부산시, 해양수산부, 부산일보사가 해양의 다보스포럼을 지향하며 2007년부터 매년 개최해 왔으며, 올해도 국내외 2,000여 명의 전 세계 유수 해양관련 기업 대표, 해양관련 전문가들이 참여하여‘해양의 미래, 담대한 도전’이라는 주제 아래, 해양 협력을 통한 동북아의 평화와 상생, 그리고 4차 산업혁명의 시대적 요구에 따른 해양?수산산업의 지속가능한 개발 방법을 논의할 예정이다.

먼저 10월 17일 개막식은 개회사, 환영사, 축사 등 순으로 진행되고, 기조강연에서는 사물인터넷의 창시자로 알려진 캐빈 애쉬튼 회장이 사물인터넷과 해운산업, 조선해양산업의 연결로 창출할 수 있는 가치들에 관해 강연한다.

또한 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한국·일본 담당 동아태 부차관보 대행, 해양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해조류를 원료로 자연 분해되는 플라스틱 제품을 개발한 데이비드 크리스찬 에보웨어 대표, 인구학을 토대로 산업의 미래를 예측하는 조영태 서울대학교 교수, 토르 시그푸손 아이슬란드 수산클러스터 창립자 겸 CEO 등이 정규세션에 참여하여 연단에 선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계기로 남북화해 시대에 맞게 동북아 해양협력과 새로운 해양가치 창출로 미래 발전전략을 모색하고, 해양경제에서 새로운 비즈니스의 플랫폼을 만들기 위한 교류의 장을 만들어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포럼은 ‘동북아 평화와 해양협력’, ‘해양환경 뉴비즈니스 새로운 해양의 가치를 발견하다’, ‘신경제 가치창출-정해진 미래 시장의 기회’, ‘해양도시 네트워크-해양과 도시를 연결하다’의 4개 정규세션과, ‘오션 저널리즘’, ‘제3회 해양 스타트업 대회’, ‘지속가능한 개발을 위한 해양수산 ODA’, 해양인문학 ‘오래된 미래 동북아 근대 바닷길로부터 배운다’ 등의 4개 특별세션이 19일까지 진행되며, 특별 프로그램으로 18일부터 19일까지 ‘2018년 친환경선박포럼’이 연계 개최될 예정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세계해양포럼 출범 시기에는 공동 의장으로서 포럼을 정초(定礎)시키는 산파 역할을 했었는데, 오늘은 개최도시 시장으로서 이 자리에 서게 돼 감회가 새롭다”고 하고 “이번 세계해양포럼 주제처럼 부산도 ‘미래를 향한 담대한 도전’을 시작했다. 70년 만에 열리는 한반도 평화의 시대에 신남방·신북방 정책의 중심에 있는 부산을 하나의 도시국가로 발상을 전환하고, 해양과 대륙을 잇는 적극적인 발전전략을 통해 ‘진정한 동북아 해양수도’로 도약하겠다”고 했다.

이를 위해 “향후 북극항로가 열리면 부산 앞바다는 싱가포르의 발전을 이끈 말래카 해협과 같은 지정학적 요충지로 부상할 것”이라고 내다보고 “해양자치권 확보를 통해 부산을 마치 싱가포르와 같은 도시국가로 만들어서 독자적인 발전전략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히고 “해양산업에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하여 고도화하고, 해양과학기술이 4차 산업혁명의 견인차가 되도록 적극 육성·지원하겠다”고 했다.

또 “해양수도 부산 건설에서 가장 중요한 전제는 24시간 안전한 관문 공항”이라고 하면서 “신공항 추진으로 공항·철도·항만의 트라이포트를 완성하고, 중장기적으로는 부산항 메가포트 육성 전략 등을 통해 부산을 대륙까지 뻗어가는 세계 최고 물류 허브로 키우겠다”고 했다.

황상동 기자  hsd6777@hanmail.net

<저작권자 © 부산i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상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