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일권의 북콘서트, ‘양산은 푸른 내일을 꿈꾼다’

다가오는 6·13 지방선거에서 양산시장에 출마하는 김일권(66) 전 양산시의회 의장의 출판기념회가 지난  25일 오후 양산문화회관에서 개최됐다.

이날 출판기념회에는 전재수 국회의원, 권민호 거제시장, 김성훈 경남도의원, 공민배 전 창원시장을 비롯, 경남도와 양산시의 유력 정관계 인사들이 대거 참여했다.

뿐만 아니라 정당 관계자 및 일반시민 등 2500여 명이 넘는 인사가 참석해 김일권 후보에 대한 지지도를 실감케 했다.

이날 김 전 의장은 “낙선은 겪어본 사람만이 알 수 있는 참으로 힘든 일이다. 하지만 내게 있어서 낙선은 언제나 새로운 시작이었다. 힘차게 달려 나가겠다.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하며 이번 선거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김일권 전 의장이 펴낸 ‘양산은 푸른 내일을 꿈꾼다’는 그가 양산에서 태어나고 살아왔던 각종 이야기와 공무원 활동, 8년의 의정활동 등을 흥미로운 에피소드로 풀어낸다.

총 3장의 챕터로 구성된 저서는 희망과 추억, 그리고 실패와 성공이라는 큰 목차를 바탕으로 집필됐다.

이 저서에서 김 전 의장은 ‘고추장과 바꿀 뻔한 열일곱 인생’과 ‘7만㎞를 내달려 얻은 가연’, ‘나환자촌으로부터의 교훈’ 등 양산에서 살아오면서 있었던 얘깃거리들을 소개한다.

또 ‘양산시장 출마를 결심하다’와 ‘희망은 절망 끝에서 피어난다’ 등의 당신이 겪었던 고난과 시련의 얘기들도 담았다.

황상동 기자  hsd6777@hanmail.net

<저작권자 © 부산i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상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