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남·울산
대운산 휴양림 일대 대규모 공립수목원 '조성'2022년까지 총 90억원 투입

오는 2022년까지 대운산 자연휴양림 일대에 각종 학습과 문화공간이 갖춰진 14ha 규모의 공립수목원이 조성된다. 이 수목원은 국·도비를 포함해 총 사업비 90억원이 투입된다.

양산시에 따르면 대운산 자연휴양림 일대에 조성될 수목원은 현재 기본계획 수립용역을 2월 중 착수해 올해 기본계획 수립과 산림청 수목원 조성예정지 지정 신청 후 2019년에는 설계 및 토지보상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후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개년간 조성공사를 시행하게 된다.

수목원에는 열대, 온대, 한대 등 기후특성별 전시원과 암석원, 아이들이 좋아하는 만화 캐릭터 등을 활용한 어린이정원, 산림생태관찰원, 편익 및 휴게시설 등 인간과 동·식물이 함께하는 복합 산림문화공간이 조성된다. 

또 탑골저수지와 자연휴양림, 2019년 완공될 양방항노화 힐링·서비스 체험관 등 대운산 생태숲과 연계한 사업추진으로 산림이용 활성화를 포함해 산림복지서비스 제공, 정서함양, 건강증진 등 공익적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이 지역은 부산과 울산 등 대도시와 가까워 이용객 증가에 따른 경제적 수익, 지역일자리 창출 등을 통한 시너지 효과의 극대화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종렬 양산시 산림과장은 "기본계획 수립 용역기간 중 관련 분야 전문가와 지역주민의 다양한 의견수렴 및 선진지 벤치마킹 등을 통한 완성도 높은 공립수목원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대운산 일대에 명품 생태휴양밸리가 구축돼 시민들에게 풍부한 산림복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부산i뉴스  webmaster@busin.kr

<저작권자 © 부산i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i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